Close

보도자료

알림ㆍ소식 보도자료

국민체육진흥공단, 여고생 성추행범 붙잡은 김상근 선수 "용감한 경륜선수패" 수여

담당부서
홍보실 홍보팀
담당자
심정우 / 02-410-1152
등록일
2019-09-02 11:30
조회수
319
첨부파일

국민체육진흥공단, 여고생 성추행범 붙잡은 김상근 선수“용감한 경륜선수패”수여


8월 29일(목) 경륜 스피돔 광명홀에서‘용감한 경륜선수패’전달,
“남자보다 약한 여자나 아이들이 보호받는 사회가 되길 바란다”소감 전해


 현직 경륜 선수로 활동 중인 김상근(39세 13기 A3) 선수가 경남 김해에서 여고생을 성추행하고 달아나던 범인을 직접 붙잡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김상근 선수는 지난 7월 28일 오후 10시쯤 친구 집에서 나와 집으로 향하던 중 한 여성의 비명 소리와 함께 누군가 다급히 도망치는 소리를 들었다. 이에 김상근은 본능적으로 발길을 돌려 비명 소리가 난 곳을 향해 달리기 시작했다. 모자를 눌러쓰고 검은 옷을 입은 채 달아나는 남성을 발견한 김상근은 아파트 단지 안에서 따라잡는 데 성공한 후 순식간에 몸을 날려 이 남성을 제압했다. 이후 피해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이 남성은 현장에서 체포됐다.


 그리고 지난주 김해 중부경찰서에서 “김상근 선수의 재빠른 대처로 현장에서 범인을 체포할 수 있었다.”라는 소식이 일부 언론을 통해 알려졌다.


 이러한 김상근 선수의 선행이 알려지면서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조재기) 경륜경정총괄본부는 그에게 8월 29일 오후 1시 스피돔 광명홀에서 정병찬 총괄본부장, 경륜선수, 임직원 등 150여명이 모인 가운데 ‘용감한 경륜선수패’를 전달하였다.


위험한 상황에서도 용기를 내어 올바른 시민의식을 보여준 김상근 선수는 “그때 그 상황이라면 여기 계신 선후배 경륜 선수 누구나 같은 행동을 했을 것이라 생각한다”라며 “남자보다 약한 여자나 아이들이 보호받는 사회가 되길 바란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정병찬 총괄본부장은 인사말에서 “선수들이 김상근 선수를 환호하걸 보니 뿌듯한 마음이 든다. 이번 선행이 우리 경륜 선수의 위상을 높이고 앞으로도 사회적 약자 보호와 지원에 앞장서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다시 한번 김상근 선수의 용감한 행동에 너무나 감사하고 축하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김상근 선수는 대학교까지 중장거리 사이클 선수로 활동을 한 후 지난 2006년 경륜 선수 13기로 데뷔해 올해로 14년째 경륜 선수 생활을 하고 있다. 2009년 기자가 뽑은 우수 경기인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2011년 스포츠동아배 대상경륜 우수급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현재는 김해B팀에서 훈련 중에 있다.   


공공누리 1유형 본 저작물은 국민체육진흥공단에서 작성한 것으로, "공공누리 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담당자
홍보실 홍보팀 심정우 02-410-1152 oasis@kspo.or.kr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