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포토뉴스

알림ㆍ소식 포토뉴스

“서울올림픽 30주년 기념 투르드코리아 2018 엘리트 대회”개최

구분
리플렛
담당자
박성혁 / 02)410-1155
등록일
2018-05-31 15:49
조회수
404
첨부파일

TDKTDKTDKTDKTDK


국민체육진흥공단(조재기 이사장, 이하 공단)은 오는 30일부터 63일까지 5일간, 국내 유일의 국제도로사이클 대회인 <투르 드 코리아 2018 대회>를 개최한다.

 

올해로 12회 째를 맞이한 2018년 대회는 전국거점 6개 지역, 803.8km의 경주코스에서 국제사이클연맹(UCI) 등록선수로 구성된 국내20개팀(해외13, 국내7)이 참가하여 각축을 벌인다.

 

이번 대회에는 프로 콘티넨털 4개 팀과 콘티넨털 16개 팀 등 200여명(1팀당 10)의 선수 및 스탭들이 참가한다. 특히 UCI 공인 아시아투어랭킹 18위팀 및 오세아니아투어랭킹 2위팀(’18.3.1기준)이 모두 참여하는 등 역대 최고의 기량을 갖춘 선수들이 다수 참가하여, UCI Asia Tour의 대표적인 투르드랑카위(2.HC등급) 대회와 비교하여도 손색없는 레이스 전개가 예상되는 등 경주 질적인 측면에서 한 단계 더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국토의 아름다움 만끽할 수 있는 경주코스

경주코스는 다섯 번이나 대회를 개최한 새만금의 도시 군산을 개막도시로 하여 애국충절의 고장 천안과 행복도시 영주’, 대한민국 중심고을 충주와 아리랑의 숨결이 살아 숨 쉬는 정선을 거쳐 서울에 도착, 올림픽공원에서 강변북로의 순환경주를 마지막으로 총803.8km의 레이스가 마무리 된다.

 

이번 경주코스 중 태백산맥을 가로질러야 하는 3구간(영주-정선)은 높은 산악구간과 작은 고개들이 연속적으로 나오며 구간 내내 구불구불한 산길을 달려야 하기에 악마의 구간이라 불려도 손색이 없어, 이 구간의 레이스 운영이 대회 전체적인 경주 흐름에 결정적 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속리산 국립공원, 청량산, 충주호, 서울 한강변 등을 지나가는 코스는 어느 대회보다 자연견광이 뛰어나므로 대한민국의 아름다움을 자랑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대회 최초 전 구간 케이블 TV 생방송

또한 이번 대회에서 심혈을 기울인 부분은 온라인, 뉴미디어를 활용한 현장 생중계이다. 우수한 실력을 갖춘 국내 전문 미디어팀의 근접촬영을 통한 생생한 경기모습은 유튜브, 네이버, 페이스북 등을 통해 가까운 시선으로 감상할 수 있으며 대회 최초로 TV(SPOTV+)를 통해서도 전 경주를 시청할 수 있다.

 

서울올림픽 30주년을 맞아 1988이벤트등 다채로운 행사

아울러 서울올림픽 30주년을 기념하여 결승선 전방 19.88km 지점을 가장 먼저 통과하는 선수에게 기념품이 주어지는 1988이벤트 뿐만 아니라 거점지역을 중심으로 서울올림픽을 기념하는 사진전을 개최하는 등 다채로운 행사도 함께한다.

 

공단 조재기 이사장은 투르 드 코리아 대회가 해를 거듭할수록 원활한 경주운영과 수준 높은 경주코스로 아시아를 대표하는 국제도로사이클대회로 자리매김해 온 만큼, 올해도 박진감 넘치는 경주와 서울올림픽 30주년을 기념하는 다양한 행사들로 국내외 자전거 팬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담당자
홍보팀 박성혁 02-410-1155 kairos@kspo.or.kr
TOP